목포 여객선터미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슈머런칭 조회 24회 작성일 2021-08-20 00:03:11 댓글 0

본문

[다큐3일 ★ 풀버전] 인생의 진한맛- 코로나 없던 시절 섬마을 귀향길 “목포 여객선 터미널 72시간” (KBS 080214 방송)

다큐멘터리 3일 “섬마을 귀향길, 목포 여객선 터미널” (2008.02.14 방송)

뱃길로 고향을 찾으려는 귀성객들이 모여드는 곳 목포 여객선 터미널.
바다 귀성길이 시작되는 곳이다.

남 보다 더 먼 길을 거쳐 가야하는 섬 귀성객들.
차도 타고 배도 타야하는 긴 여정이지만
명절이 되면 어김없이 고향 가는 배에 몸을 싣는다.

섬을 떠나 뭍으로 나간 사람들
그들에게 고향은 어떤 의미일까?

섬마을 고향으로 가는 마지막 길목인 목포 여객선 터미널에서
고향과 가족에 대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섬마을 가는 귀향 뱃길, 목포 여객선 터미널

우리나라 군 중 섬이 가장 많은 전남 신안군. 이곳 섬 마을로 가는 대부분의 여객선을 운항중인 목포 여객선 터미널에는 명절이 되면 뱃길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여기저기 막히는 길로 누구에게나 힘겨운 귀향길이지만 여기에 배까지 더 타야 고향 땅을 밟을 수 있는 섬 귀성객들은 하루를 꼬박 써야하는 그야말로 멀고먼 귀향 여정을 보내게 된다.

배에 실을 수 있는 차와 배편이 한정되어 있는 여객선. 이 때문에 차를 가지고 섬을 가려는 사람들로 터미널 앞은 연휴가 시작된 밤부터 대기 차량이 줄을 잇는다. 과일, 고기 등 섬에서 구하기 어려운 제수용품들을 챙겨 든 귀성객들. 전국 각지에서 모인 형제, 터미널에서 만나 섬으로 함께 들어가는 가족, 마지막 배를 놓쳐 고향을 앞에 두고도 발길을 돌리는 귀성객까지 명절을 앞둔 여객선 터미널은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 뱃길로 고향을 찾는 사람들

▶ 섬마을로 세배 온 푸른 눈 사위
귀성객들로 붐비는 터미널 대합실. 보자기로 싼 선물 꾸러미를 든 외국인이 들어선다. 작년 섬마을 아가씨 박은숙씨와 결혼한 마이크(영국)씨는 섬으로 명절을 쇠러가는 길. 배 시간 때문에 찜질방에서 자고 이른 새벽 터미널로 온 그는 처갓집 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자기네 고향 영국까지 가는 것과 똑같다고 너스레 떤다. 장모님이 해주신 된장찌개와 추어탕이 제일 맛있다는 이방인 사위에게 섬마을 처갓집에서 보내는 생애 첫 설 명절은 어떤 기억으로 남게 될까?

▶ 새벽 귀성길에 나선 동창생 부부
배를 타기위해 기다리는 차량 행렬 속에서 만난 윤성록씨 부부는 같은 섬에서 자란 중학교 동창생. 대전에서 온 이들은 새벽 2시부터 첫 배를 기다리는 중이다. 육지에서 귀향하는 사람들을 보면 고향 가는 재미가 없겠다 생각부터 드는 윤성록씨. 친정 부모님이 이미 돌아가신 부인 정해숙씨에게는 어릴 적 살던 고향에 가는 지금이 부모님이 더욱 그리워지는 시간이다.


■ 자식을 향한 부정(父情)... 모정(母情)

무거운 짐을 어깨에 짊어지고 서일재씨 부부는 안산 아들 집으로 가는 길이다. 앞이 보이지 않아 남들보다 몇 배로 힘든 귀경길이지만 자식들에게 먹일 횟감과 생선 등을 잊지 않고 바리바리 싸들었다. 추자도나 홍도, 흑산도 등 먼 바다에 있는 섬은 배삯만 해도 일인당 5만원 가까이 돼서 가족 여러 명이 움직이면 차비만 100만원이 들기도 한다. 그래서 부부는 비싼 뱃삯 걱정과 먼 귀성길에 자식들 고생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매년 역귀성을 하고 있다.

16년 전 사고로 시력을 잃은 서씨. 어린 시절 자식의 모습이 기억의 전부다. 벌써 한 집의 가장이 된 아들의 얼굴은 볼 수 없지만 명절에 자식을 만나러 가는 그는 여느 부모와 같이 가슴이 설렌다.


■ 가족이 그리워지는 명절

2년 만에 아버지에게 가는 주은혜 씨. 그녀의 아버지는 섬에 잠들어있다. 어렸을 적부터 남양주에 살았지만 섬에 계시고 싶다던 아버지의 유언대로 섬에 유해를 뿌리게 됐다. 남들처럼 가족, 친척들이 모이는 고향은 아니지만 명절이 되면 그녀에게는 늘 먼저 생각나는 곳, 아버지가 잠드신 섬이다.

섬에서 뭍으로 나오는 부모님과 찻길로 뱃길로 힘든 귀향길에 오르는 자식들. 가족을 그리워하는 많은 이들이 목포 여객선 터미널로 모여든다. 명절이 되면 뭍으로 나간 자식들은 고향이 그리워지고 고향 또한 떠나간 이들이 그리워진다.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08년 2월 5일부터 8일까지, 섬마을로 가는 마지막 길목에서 귀향하는 이들의 모습을 담아본다.


#다큐멘터리3일 #목포여객선터미널 #설날 #구정 #귀경 #귀성 #부모님 #가족

퀸제누비아호 스위트룸 -목포제주 내차 타고 제주도 차박 [차량 승선 방법 -목포연안여객터미널 4부두]

제주도에 처음으로 배를 타고 다녀왔어요 !
너무 신나고 재밌어서 다음에도 이방법으로 가려구요~

새벽배라서 목포까지 야간 운전이 부담스러워서 낮에 출발해서
목포에서 관광하고 맛집 투어하다 배에 승선했어요!

목포도 처음, 배도 처음, 차를 가지고 장거리도 처음, 제주도에 내차를 가지고 가는 것도
모든게 처음이라...너무 떨리고 걱정됐는데..
생각보다 할만하더라구요^^

아무것도 모르고 맞는 날짜에 예약을 했는데
알고 보니 첫출항을 했던 배였어요~
제가 이틀째 탔더라구요
영상에 날짜를 잘못 적었는데
30일에 출발했습니다~^^
추석 연휴 전이라 사람이 아주 많지는 않았는데..
배 컨디션도 너무 좋왔습니다.

아무래도 여자들은 신경쓰는 부분이 많은데
혹시나 걱정 하시는 분들 계실까봐
아주 상세하게 영상을 올렸어요!

올때는 오후1시40분 출발
예약한 룸은 패밀리 룸인데 패밀리룸은 가족이 사용하면 너무 좋을것 같아요
빨리 업로드 해볼께요~

https://www.instagram.com/_yo_____yo_

#목포제주배편#퀸제누비아호#제주도차박#목포제주차량승선방법

[제주도 배편 정보] 내차로 제주가는 방법 차량선적 목포항국제여객터미널 크루즈 여행~

제주도를 배로 갈수 있다고 해서
제주로 가는 배편에 대해 알려드리고자 목포항에 왔어요.
제주도로 가는 배편에 대한 예약은 배표천국을 통해 사전예매했구요,
제주행 배편 시간 오전 09:00 새벽 01:00 2척의 대형 크루즈(퀸메리호,퀸제누비아호)
제주 선박이 매일 365일 운항하고 있다고 하네요.
(반려견 동반시 케이지 필수 펫룸도 있고 자전거 오토바이 선적도 가능)

제주여행 이젠 배타고 가니 넘 재미있는거 있죠!!
다음 2편에는 배 내부 객실.편의시설등.. 다양한 정보로 올께요

#제주도배편 #제주배 #배로여행가려면?

구독과 좋아요 알람 설정도 부탁드려요~ ♡

... 

#목포 여객선터미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597건 2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sf.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