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주말 해수위 연중 최고...보이지 않는 ‘슈퍼문'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20-10-16 00:00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이번 주말과 휴일에는 바닷물 수위가 연중 가장 높게 오를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가장 가까워지기 때문인데,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보통 바다 수위는 '슈퍼문'이 나타날 때 가장 높습니다.

지구와 달의 거리가 그만큼 가까워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보름달이 아닌, 달이 보이지 않는 그믐, '합삭'일 때도 지구와 달의 거리는 평소보다 가까워질 수 있습니다.

이번 주말과 휴일이 바로 그런 때입니다.

해와 달, 지구가 일직선이 되는 완전한 '합삭'이 일어나는 시각은 토요일 새벽 4시 31분,

이때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 6,950km로 올해 '슈퍼문' 중 가장 컸던 지난 4월 7일의 35만 7,000km보다도 가깝습니다.

바닷물 수위도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가 자주 나타나는 '백중사리'나 '슈퍼문' 때보다 높아집니다.

휴일까지 이런 현상이 나타나면서, 1년 중 최고 수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태형 / 충주 고구려 천문과학관장 : 밀물과 썰물 현상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천체가 바로 달입니다. '합삭 슈퍼문'이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지구에 미치는 영향은 '보름달 슈퍼문'과 다르지 않습니다.]

따라서 주말과 휴일에는 해안가 저지대의 침수 피해 대비가 필요하고, 갯바위 낚시도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01017023718446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2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sf.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