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 인터넷 대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성형여신 조회 14회 작성일 2021-05-12 13:07:27 댓글 0

본문

'고금리 장사'에 푹 빠진 인터넷은행…케이뱅크 신용대출 평균이자율은 아예 3%도 넘어

인터넷은행, 모든 업무가 앱 하나로 가능해 많이들 쓰실 겁니다.

여기다 금리까지 낮아 "대출은 인터넷은행이 '국룰'"이라는 말까지 한때 돌았었는데요.

지금은 정반대 상황이 됐습니다.

인터넷은행의 대출 금리는 5대 시중은행보다 높은 편으로 나타났습니다.

당국이 대출 '옥죄기'에 나서면서 앞으로 금리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시중은행 #신용대출 #금리 #대출금리 #매일경제TV

케이뱅크, 아파트 담보대출 상품도 내놓는다 / YTN

[앵커]
국내 인터넷 전문은행이 주택담보대출과 보험상품 판매 쪽에서도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인터넷 은행의 영업부문이 확대되면서 시중은행과의 경쟁 또한 더욱 가열될 전망입니다.

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주택담보대출 시장에도 진출합니다.

케이뱅크는 사업계획 설명회를 통해 아파트 담보대출 상품을 올해 말까지 출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소비자들은 애플리케이션의 사진 촬영 기능과 외부 기관 정보를 받아올 수 있는 스크래핑 기술을 활용해 모든 절차를 100%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아파트 담보대출 상품에서는 복잡한 금리 우대 조건이 없어지고 주말에도 신청 가능해집니다.

케이뱅크는 연내에 은행에서 보험 상품도 판매하는 방카슈랑스 사업에도 뛰어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넷 은행 이용자가 회원 가입이나 로그인 없이 저가형 보장성 상품과 환급률이 높은 저축보험상품군 등을 계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신청자가 몰려 중단된 '직장인K 신용대출'은 다음 달 중순 다시 판매되며 다른 대출 상품은 11월에 고객 수요에 맞춰 한도와 금리가 조정됩니다.

케이뱅크는 안정성이나 건전성 등을 고려해 여신 상품에 쿼터제를 도입하고 한도 판매는 사전에 고지할 예정입니다.

케이뱅크가 개인사업자 대출, 아파트 담보대출, 방카슈랑스 등으로 영업 분야를 확대함에 따라 인터넷 전문은행과 시중은행 간 시장 쟁탈전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 2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도 앞으로 전세자금대출, 주택담보대출, 자영업자 대출 상품 등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YTN 박성호[shpark@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2_201709280719327669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가계대출 금리 '꿈틀'..."1%p 오르면 이자 12조 원 껑충" / YTN

’가계대출 지표’ 시장금리 상승에 이자 부담 커져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승세에 속도 붙어
전체 가계대출 천7백조 원…이자상환 압박 가중
지난달 기준금리 유지…"인상은 아직 시기상조"

[앵커]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눈덩이처럼 커진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고 0.9% 상승해 가계의 이자상환 부담이 더욱 커졌습니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가 1%포인트 높아지면 이자 부담 액수는 12조 원가량 불어나 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1년째 0.5%에 머물고 있지만 시장금리가 꿈틀거려 가계대출 이자 부담이 껑충 뛰었습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최근 신용대출의 하단 금리는 지난해 7월 말보다 0.58%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특히 부동산 투자 열기로 급증한 주택담보대출도 금리 상승세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최저금리가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올랐습니다.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금리 상승 폭이 0.89%포인트로 커졌고 최고 금리는 4% 중반까지 치솟았습니다.

우리나라 전체 가계대출 잔액이 천7백조 원을 넘은 상황에서 금리가 오르면 살림살이는 더욱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은행은 가계대출 금리가 1%p 오를 때 이자는 11조8천억 원 늘어나고, 저소득층과 중산층의 이자 부담만 6조6천억 원 커질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한국은행은 경기회복 흐름이 강해졌고 물가 상승률도 높아졌지만, 기준금리 인상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입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지난달 15일) : 아직은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그 다음에 또 백신접종, 이러한 우리 경제에 영향을 주는 불확실성이 아직은 상당히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하지만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관리 목표를 넘어서는 2.3%를 기록했고 최근 재닛 앨런 미국 재무장관도 금리 인상 필요성을 언급해 금리에 손을 댈 시점이 다가왔다는 전망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시장금리의 오름세 속에 사상 최저 수준인 기준금리가 상승 반전하면 국내총생산 규모에 육박한 가계부채는 빠른 속도로 부실이 늘어날 위험이 있습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5092219028589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대한 인터넷 대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612건 147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sf.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