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뉴스 구분선 증권 구분선 재테크 구분선 오피니언 구분선 라이프 구분선 연예·스포츠 구분선 포토  
  구독신청 신문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Korean Service familysite

2018세계전략포럼

개요

[ESF2018]매켈비 “중요한 건 ‘오늘 당장’ 아닌 ‘타이밍’”

입력시간 | 2018.06.20 17:51 | 김미영 기자 bomnal@edaily.co.kr

제9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서 ‘성공을 보는 눈’ 강연
“페이스북, 지오씨티 등 이어 네 번째 등장… 속도가 제일 중요한 건 아냐”
“‘하지 말아야 할 일’ 리스트 적어보라… 외로움·두려움에 익숙해져야”
짐 매켈비 스퀘어 창업자가 2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9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 확산되는 흐름 속에서 ‘디지털 신세계,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란 주제를 내걸고 각계 전문가들이 혁신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다(사진=신태현 기자)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모바일 결제 서비스 기업 ‘스퀘어’의 창업자인 짐 매켈비 대표는 성공을 좌우하는 요인으로 ‘타이밍’을 꼽았다. 창업가로 변신하기 전 15년 동안 유리 공예 아티스트로 살면서 얻은 교훈이다.

매켈비 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8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성공을 보는 눈’이란 주제로 강연에 나서 “학교에서도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를 가르치고, 언제 해야 할지는 알려주지 않는다”면서 ‘타이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리 속성상 뜨겁게 달궈졌을 때 만지면 뜻한 대로 조형물 형태를 유지시키기 어렵다. 그렇다고 시간을 너무 지체하다 이미 굳어버려 원하는 모양새를 만들어낼 수 없다. 바로 유리 공예 아티스트 시절의 경험이다. 그는 “우리는 늘 속도를 강조하고 실리콘밸리에서도 ‘지금 당장 하자’ ‘어제 했어야 하는데’ 하는 태도가 있다”면서 “잘 만들어도 타이밍이 안 맞으면 실패한다”고 충고했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SNS의 하나인 페이스북은 지오시티(Geocities), 타임스톤(Timestone), 마이스페이스(Myspace)에 이어 등장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언제나 처음이 제일 좋은 게 아니다. 때로는 4위가 제일 좋지 않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기회가 아닌 문제에 집중하라’는 게 매켈비 대표의 두 번째 메시지다. 그가 “유리로 된 배수구를 만든 적이 있는데, 사겠다는 고객이 나타났지만 결제가 되지 않은 카드만 내밀어 팔 수 없었다”며 스퀘어 창업 배경을 설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기업가라면 ‘무엇이 돈이 될까’가 아닌 ‘무엇이 문제인가’를 우선에 두어야 한다는 제언이다.

그는 ‘하지 말아야 할 일’ 목록 작성을 권하기도 했다. ‘해야 할 일’ 목록이 아닌,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따져보고 시간확보가 더 쉬워진다는 게 그의 귀띔이다. 매켈비 대표는 “‘하지 말아야 할 일’ 리스트를 적는 일은 흥미롭다. 리스트를 지키면 놀라울 정도로 시간이 많이 확보돼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그의 마지막 조언은 “혼자 하는 일에 익숙해져라”였다.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홀로 걷더라도 외로움과 두려움을 견뎌내라는 얘기다. 메켈비 대표는 “체인에 감겨 강물에 던져져서도 탈출하는 마술사 해리 후디니는 강물의 차가움에 익숙해지려 매일 아침 차디찬 물로 샤워한다고 한다”며 “파일럿인 제가 경비행기를 몰 때에도 외로움과 두려움 속에서 느끼고 배우는 게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